Super neglect 할아버지... Occupational Therapy

거의 semi coma상태로 병원을 찾아오신 Rt.hemiplegia d/t cbr.infarction 할아버지..
Eye contact도 전혀안되고...neck control도 안되서 항상 고개를 푸욱 숙이고 계셨던 할아버지..
대체..어떤 activity를 드려야할지..
내가 어떻게 치료를 해야 뭔가 더 나아질지..
그래도 두 달이 지난 지금 오른손으로 악수도하고, eye contact, neck control 다 가능해지신상태..
조금만 더 재활을 받으시면 좋아지실텐데...
못난 자식분들께서 요양병원으로 보내신단다..
할아버지 명의로 된 아파트도 팔아버리시고..
지금 그렇게 요양병원으로 가버리시면...
금방 욕창도 생기고..관절구축도오고..휴..
아침에 가신다고하셔서...9시 첫타임 환자를 보고
병실에 올라갔다.
짐들 사이에 누워계시는 모습을 보고..
악수를 청하고..평소처럼 얘기를 건네고..
아무 대답은 없으시지만...
오른쪽 눈에서 흐르던 눈물에..나도, 간호쌤도..
왈칵 눈물이 나버렸다..
건강하실 때 자식들 사이에 무슨일이 있었는지는 아무도 모를일이지만...
그래도 부모님인데..이런 상황을 알고 눈물을 흘리셨는지는 모르지만..
인사를 하고 치료실로 돌아온 후에도..
그냥 계속 할아버지 생각에..같은방에 계신 다른 환자분께 가셨는지..딸은 왔는지..계속 묻게되고..

오늘밤은 새로운 그 곳에서,
낯선 그 곳에서,
또 외롭게 보내야 할 할아버지를 생각하며..

난 또 새로 맘을 다잡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